Coffee Grinders : Click here !!

WORLD CLOCK

Thursday, March 26, 2015

중앙선관위의 해명은 거짓이다 선거관리 관련법 개정을 위한 제언 - 2



부정선거 관련 기사를 검색하던 중에 작년 10월 미디어오늘의 이재진 기자가 작성한 <투표함 열기도 전에 개표방송이 나온 이유는>이라는 기사를 뒤늦게 발견하였다.
18대 대선에서 개표상황표상 투표지 분류 개시시각보다 개표방송이 먼저 나간 사례에 대한 분석은 18대 대선이 부정선거라는 사실을 증거하는 가장 핵심적인 부분으로 개표결과에 의문을 품은 국민들이 '개표상황표'와 '언론에 제공된 개표진행상황표'를 직접 입수하여 분석한 결과로 밝혀졌으며, 국민이 이러한 기초자료를 요구하고 입수하여 분석한 사례는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있는 일이었다. 
미디어오늘의 기사가 중요한 이유는, 이러한 사실이 저 뿐만아니라 많은 분석가들에 의해 발표되고 주장되었지만, 메이저 언론사의 기사로 활자화 된 것으로는 유일하기 때문이다. 5년째로 접어드는 천안함 사건관련 재판을 단 한번도 빠짐없이 취재한 조현호 기자의 기자정신과 함께 부정선거 문제의 중요한 부분을 조명한 이재진 기자의 취재에 감사와 박수를 보낸다. 
다음의 관련 기사와 함께, 취재내용 중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한 선관위의 해명이 왜 거짓인지 입증코자 한다. 
[미디어오늘] 투표함 열기도 전에 개표방송이 나온 이유는?18대 대선 개표상황표상 투표지 분류 개시시각보다 개표방송 먼저 나간 사례 나와
미디어오늘 이재진 기자 | 2014-10-21
제18대 대통령 선거 개표상황표의 투표지분류 개시시각보다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하는 개표 결과가 먼저 집계된 것으로 나왔다. 투표함을 열기도 전에 개표 결과가 언론사 방송 자료로 제공된 셈이다. 
서울 영등포구 대림3동 제7투표구 개표상황표에 따르면 지난 2012년 12월 19일 밤 11시 16분에 투표지분류를 개시했고, 밤 11시 31분에 투표지 분류가 마무리돼 수개표를 진행하고 위원장이 자정 12시 16분에 결과를 공표했다.
그런데 지난 2013년 3월 11일 중앙선관위가 공개한 ‘제18대 대선 개표진행상황 언론사 및 포털사 제공 서울 영등포구’ 자료에 따르면 중앙선관위가 영등포구 대림3동 제7투표구 개표 결과를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한 시각은 밤 10시 35분으로 나타났다.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한 서울 영등포구 자료에서 밤 10시 32분~35분 사이 총 3351표가 누적돼 총 투표수 자료로 제공했는데 정확히 대림3동 제7투표구의 투표수와 일치했다. 32분과 35분 사이에서 데이터는 누적된 총 투표수뿐 아니라 각 후보별 누적 득표수도 일치한다. 10시 32분과 35분 사이 대림3동 7투표구의 개표상황표의 투표수를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한 것이다. 
개표상황표를 보면, 대림3동 제7투표구는 위원장 공표시각인 12시 16분보다 약 1시간 20분 가량 먼저 개표 결과가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됐다. 뿐만 아니라 투표지분류 개시시각인 밤 11시 16분보다도 1시간 가까이 앞서 개표 결과가 언론사 및 포털사에 넘어갔다. 
이 같은 사례는 인천에서도 발생했다. 인천 남구 관교동 제3투표구 개표 상황표에 따르면 투표지분류 개시기각은 2012년 12월 19일 밤 10시 41분이다. 하지만 중앙선관위가 공개한 인천 남구 언론사 및 포털사 제공 자료에 따르면, 12월 19일 밤 9시 21분에 중앙선관위가 인천 남구 관교동 제3투표구 총득표수를 누적한 데이터 결과를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한 것으로 돼 있다.
춘천시 동내면 제1투표구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나왔다. 개표상황표와 언론사 및 포털사 제공 강원 춘천시 자료를 비교한 결과, 투표지 분류 개시 시각(12월 19일 밤 9시 14분)보다 1시간 32분 전인 저녁 7시 42분에 개표결과를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한 것이다. 
개표상황표상 투표지 개시시각보다 중앙선관위의 언론사 및 포털사 개표 결과 제공 시간이 앞선 투표소 사례는 파악된 곳만 17곳에 이른다. 
각 지역구 위원장 공표 전에 언론사 및 포털사에 개표결과를 제공한 사례의 경우 ‘수기’로 위원장 공표 시각을 적게 돼 있어 착오로 인한 ‘실수’라는 해명이 가능하다. 하지만 개표상황표의 투표지 분류 개시시각과 중앙선관위 언론사 및 포털제공 자료는 데이터 자료이기 때문에 컴퓨터 조작이 아닌 이상 수정이 불가능하다. 
개표상황표의 각 지역구 투표소에서 집계된 투표수와 동일한 자료가 공문서상 투표함을 열기도 전에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됐다는 것은 인과적으로 성립할 수 없다
이 같은 증거는 중앙선관위가 공개한 ‘제18대 대선 개표진행상황 언론사및 포털사 제공’ 자료 28만 건을 251개의 전국 지역구별로 분류해 1분 업데이트 데이터 자료와 개표상황표를 비교 분석해 얻은 것이다. 
  
▲ 지난 3월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회 지방선거 대비 사전투표 및 개표 시연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투표용지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정선거 백서를 출판해 선관위로부터 명예훼손 고발을 당해 구속 기소된 한영수, 김필원 대선무효 소송인단 대표 재판에서도 투표함을 열기 전 언론사 및 포털사 자료로 제공한 사례가 논쟁으로 떠올랐다. 
변호인 측에서는 공문서상 선거 부정 및 조작의 부인할 수 없는 증거라며 이를 재판부에 제출하고 소송인단 대표의 의혹 제기는 상당한 근거를 바탕으로 한 주장이라고 밝혔다. 재판부도 이 같은 사례에 대해 문제가 있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침몰하는 대한민국호>라는 책을 통해 해당 문제를 제기한 김후용 목사는 “이미 만들어 놓은 조작된 자료를 개표 방송한 것”이라며 “중앙선관위의 조작된 개표방송 일정에 맞추기 위해 공표시각을 고의로 조정했다”고 주장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투표함이 개시되기 전에 개표결과가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됐다는 의혹에 대해 “투표지 분류기에 있는 제어용 컴퓨터에 보면 컴퓨터 시간이 있는데, 예를 들어서 현재 오후 6시인데 오전 11시로 현재 시각이 설정돼 있는 경우가 있다. 개표상황표는 이를 근거로 출력하기 때문에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 투표함을 열기 전에 개표결과를 먼저 제공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투표지 분류 개시시각과 종료시각이 컴퓨터 시간을 잘못 설정해 발생한 오류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수기로 적는 위원장 공표 시각도 언론사 및 포털 제공 시간과 차이가 커 중앙선관위의 추가적인 해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선관위 스스로 투표지 분류기의 전산 오류 가능성을 인정한 것이어서 데이터 조작 의혹을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강동진 대선무효소송인단 사무국장(대행)은 “앞으로도 계속 투표를 할 건데 문제가 있다고 하면 ‘잘못이다’ ‘실수’라고 한들 국민의 신뢰가 단단해지겠느냐”라며 “개표 상황표는 당선의 결과에 결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이고 오류가 발생하면 공직선거법상으로 무효가 되는 것이 맞다. 진영 논리를 떠나서 선거 관련 제도를 바로 세워 지금이라도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강 사무국장은 “지난 1월 전자투표기 도입을 공직선거법상으로 명기해 공식 도입했는데 이렇게 되면 개표상황표와 1분당 데이터도 개표 결과를 검증할 수 있는 증거로 남지 못한다”며 “투표지 분류기의 편의성보다는 정확성이 중요한 것이다. 이런 식이라면 부정선거 의혹은 누가 당선이 되던 끊이지 않고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선관위의 주장은 사실인가?
영등포구 대림3동 제7투표구, 인천 남구 관교동 제3투표구, 춘천시 동내면 제1투표구 등에서 발생한 사례는 분명 부정과 조작이 개입되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중앙선관위의 해명이 국민들을 헷깔리게 한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투표함이 개시되기 전에 개표결과가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됐다는 의혹에 대해“투표지 분류기에 있는 제어용 컴퓨터에 보면 컴퓨터 시간이 있는데, 예를 들어서 현재 오후 6시인데 오전 11시로 현재 시각이 설정돼 있는 경우가 있다. 개표상황표는 이를 근거로 출력하기 때문에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 투표함을 열기 전에 개표결과를 먼저 제공한 것은 없다”고 해명한 것인데, 과연 사실일까?
컴퓨터의 날짜와 시간의 오류에 대해서는 컴퓨터를 다루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경험해 봤을 수 있다. 따라서 제어용 컴퓨터의 시간에 오류가 있다면 출력한 기록물에 찍힌 시간에 동일한 오류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는 해명에 대해 <그럴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하게 된다. 
물론, 대선 개표라고 하는 중대한 사안을 앞두고 제어용 컴퓨터의 시간을 제대로 맞추지 않아 그러한 오류가 발생했다고 하더라도 그것 역시 중대한 과실에 해당하는 일이다. 하지만 그렇게 되면 그것은 '부정'이나 '조작'이 아니라 '실수'가 되어 버린다. 과연 부정과 조작이 아닌 선관위 직원의 단순실수였던 것일까? 
이에 대한 해답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분명하고 명쾌하게 결론 내릴 수 있다. 
만약, 제어용 컴퓨터의 시간오류로 인해 발생한 것이 사실이라면, 당일 해당 개표소에서 동일한 개표기기를 통과한 모든 투표구의 자료가 동일한 시간만큼의 오차와 오류를 가져야한다는 사실이다.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쉴새없이 물려지고 카운트되는 개표결과 가운데 부분적으로 발생한 것은 오류가 아니고 FACT다. 
기사에 언급된 춘천시 동내면의 개표상황표는 다음과 같다.
춘천시 동내면 제1투표구의 개표개시 시각은 21:14분이고, 개표종료시각은 21:24분이다. 그런데 위원장 공표시각이 19:40분이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 그 해답은 개표진행상황표에 있다.
중앙선관위에 언론, 포탈사에 제공한 춘천시개표진행상황표에 따르면 춘천시 동내면 제1투표구의 개표결과는 19:42분에 개표결과가 방송을 탄 것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따라서 위원장은 방송으로 나간 시간보다는 앞서서 공표가 되어야 하고 그래서 19:42분보다 2분이 앞선 19:40분에 공표한 것으로 기록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21:14분과 21:24분의 기록이 컴퓨터 시간 오류 때문이라고? 그렇다면 춘천시 동내면 제1투표구 외에 다른 모든 개표상황표 역시 동일한 오류 만큼의 시간오차가 기록되어야만 선관위의 해명이 근거를 갖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오류가 춘천시 동내면 제1투표구 한 곳에서만 발생했다면, 실수로 봐 줄 수도 있겠고, 실수를 발견하고 즉시 수정했다는 변명도 가능하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미디어오늘의 이재진 기자는 <개표상황표상 투표지 개시시각보다 중앙선관위의 언론사 및 포털사 개표 결과 제공 시간이 앞선 투표소 사례는 파악된 곳만 17곳에 이른다>고 기록하였는데, 우리가 파악한 바 전국적으로 백수십여 곳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서울지역만 놓고 보더라도 다음과 같다.
작년 2월, 필자는 이러한 사례들을 모아 중앙선관위원장과 해당 선관위원장을 검찰에 고발을 하였으나 검찰에서는 기각을 하였다. 항고를 하자 다시 기각하였고 재정신청을 한 것 마저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누가 그랬던가.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참으로 슬픈 대한민국이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1003&table=pcc_772&uid=92 






18대 대선 개표소 영상, 개표상황표 시간기록과 다르다

선관위 행정심판위원회 결정에 따라 정보공개된 18대 대선 개표소 영상과 실제 개표상황표 기록이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7일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정병진 목사(여수 솔샘교회)에게 18대 대통령선거 개표소 동영상 8개를 공개했다. 동영상 길이는 각각 30분18초, 30분16초, 30분16초, 1분24초, 30분18초, 8분31초, 30분18초, 22분52초다.
개표소 동영상은 부재자투표 개표장면을 주로 촬영했는데, 그 옆에 투표지분류기 분류 장면도 일부 포함돼 있다.
▲ 18대 대통령선거 목포시선관위 개표 영상https://youtu.be/8usDa0yBaKo?list=UUjzO3c-rEyCveA4tU3Bd0mQ
그런데 동영상으로 확인되는 개표장면과 실제 개표상황표 시간기록이 다르다.
동영상으로 봤을 때, 재외투표 개함은 첫 번째 동영상 시작 후 11분께 이뤄졌다. 그 시각으로부터 26분 뒤 재외투표 투표지를 심사집계부에 전달했다. 개표상황표에 기록된 재외투표 개함시각이 19시05분이므로 십사집계부로 보낸 시각은 26분 뒤인 19시31분이 돼야 하고, 위원장공표는 그 이후에 해야 된다.
그런데 목포시 재외투표 개표상황표에 기록된 위원장공표시각은 19시 29분이다. 그 시각이면 재외투표는 심사집계부에 전달되기 이전이다.
▲개표소 영상과 개표상황표 기록 비교 목포시 개표장면 영상에 보이는 6번 투표지분류기 개표 장면과 개표상황표 시간기록이 맞는게 없다. 
부재자투표 개표상황표 기록도 동영상 내용과 다르다. 영상에서 부재자투표 개함은 재외투표 개함 후 27분 뒤에 한다. 재외투표 개함을 19시05분이라고 개표상황표에 적혀있으니, 그로부터 27분 뒤인 19시 32분쯤이 부재자투표 개함시각이 되어야 하는데, 목포시 부재자투표 개표상황표에는 개함시각이 22시10분으로 기록돼 있다.
동영상 속 투표지분류기 개표장면과 개표상황표 투표지분류기 분류시각도 다르다. 개표상황표에는 투표지분류기 기기번호가 기록되어 있다. 목포시선관위 18대 대선 개표에 투표지분류기 6대를 사용했다. 개표소 동영상에는 기기번호 6번 투표지분류기 분류 장면이 보인다.
영상 속에서 6번 투표지분류기로 맨 처음 투표지분류를 시작한 건 재외투표 개함 후 35분쯤 뒤부터다. 재외투표 개함시각(19시05분)을 기준으로 하면 19시40쯤이 돼야 한다. 그런데 개표상황표에는 6번 투표지분류기로 맨처음 분류한 건 목포시 용해동제4투표구 투표수3227매로, 분류시작시각은 19시19분으로 기록돼 있다. 동영상 화면상으로 19시19분이면 투표지를 한창 정리하고 있을 때다.
아울러 동영상에 분류하는 장면은 8회, 그러나 개표상황표에는 10회 분류한 것으로 되어있다. 동영상으로 확인되는 6번 투표지분류기 분류장면은 8회(분류시간 합계 1시간15분)다. 그러나 개표상황표는 10회(분류시간 합계 1시간52분)로 돼 있다. 개표상황표 투표지분류 시각 기록과 공개된 동영상으로 확인되는 개표 장면 중엔 일치하는 게 없다.
정보공개를 청구해 받은 동영상과 실제 개표상황표 기록이 다른 이유가 무엇이냐는 기자 질문에 목포시선관위 관리계장은 “부재자투표와 재외투표 개표상황표를 작성한 개표사무원이 시간기록을 잘못 기록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대답했다.
또 동영상을 누가 8개로 분할 편집했냐는 기자 물음에 “목포시선관위가 보관하고 있던 동영상 파일 8개를 전라남도선관위로 보냈으며, 영상을 누가 편집해 놓았는지는 당시 목포시선관위에 근무하지 않아 자신은 모른다”고 말했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news/mainView.php?uid=3666&table=byple_news 






Wednesday, March 25, 2015

[단독] 17만원짜리 33만원에…군인공제회 특혜 의혹

[앵커]

공공분야에서 물품을 구입할 때는 조달청을 거칩니다. 그런데 국방부가 지난 2년 동안 조달청이 아닌 군인공제회를 통해 특정 소프트웨어를 독점적으로, 대량 납품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17만 원짜리 소프트웨어를 33만 원에 샀습니다. 국방부가 군인공제회에 물량 몰아주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봉지욱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방부의 마이크로소프트, 즉 MS 소프트웨어 구매 내역입니다.

공급자는 군 관련 이익 단체인 군인공제회.

지난 2년 동안 '윈도7' 12만여 개, 오피스 프로그램 8000여 개를 독점 납품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가격은 1세트에 33만 원대.

그런데 공제회가 MS 측에서 공급받은 원래 가격은 17만 원대.

마진율이 거의 100%로, 배 가깝게 비싸게 납품된 겁니다.

이렇게 2년 동안 국방 예산 54억 원이 군인공제회 몫으로 돌아갔습니다. 

조달청을 거쳤더라면 아낄 수도 있었던 액수로 보입니다.

군인공제회에 대한 특혜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MS코리아 전 관계자 : 조달청이 끼게 되면 (납품가를) 조정하기 힘드니, 그냥 군인공제회 세우고 조달청 배제하자. 서로 합의가 됐었던 부분입니다.]

또 국방부와 MS사가 조달청을 피하려고 제품명을 정부를 뜻하는 GA에서 군용인 MP로 바꾼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MS코리아 전 관계자 : (GA와 MP는) 똑같은 제품인데 다르게 팔아야 하니까. 꼼수인데. (MP는) 설치 화면에서 밀리터리패키지란 화면이 하나 더 뜹니다.]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국방부는 담당자가 바뀌어서 좀 더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군인공제회 측은 과도한 이윤 추구가 아닌 만큼 문제없다는 입장입니다. 

보다 설득력 있는 해명이 뒷받침되지 않는 한 해마다 예산 수십억 원이 군인공제회 배불리기에 쓰이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Tuesday, March 24, 2015

충격보도) 뉴스타파 - 천안함 사건, 러시아 보고서 드러나다

뉴스타파 - 러시아 보고서 드러나다(2014.10.7)
천안함 사건 미국조사단 단장격인 토마스 에클스 미해군 제독의 이메일 등이 최근 미국에서 공개됐습니다. 그동안 정부가 ‘정체불명의 문서’라고 발표했던 ‘러시아 보고서’가 이메일에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천안함 사건 미국조사단 단장격인 토마스 에클스 미해군 제독의 이메일 등이 최근 미국에서 공개됐습니다. 그동안 정부가 ‘정체불명의 문서’라고 발표했던 ‘러시아 보고서’가 이메일에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YOUTUBE.COM

New telecom regulation deals blow to smartphone producers Apple becomes largest beneficiary of law aimed to fix market irregularities

A recently reformed telecommunications law has weakened the grip of Korean smartphone makers in their home country and offered a boon for foreign rivals like Apple, market analysts said on Wednesday.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and the Korean Communications Commission implemented the so-called Mobile Device Distribution Improvement Act on Oct. 1 last year to fix excessive competition among device makers and network operators.

After its implementation, the market share of California-based Apple in Korea soared significantly from 2.9 percent in September to 27 percent in February this year, according to research firm ATLAS Research & Consulting. It reached a high of 34.2 percent in November, a month after the law took effect.
 
Apple’s iPhone 6 is displayed during its launch at an Apple Store in California. (Bloomberg)

“The U.S. firm usually does well in the fourth quarter since it releases new flagship smartphones at the time, but it is rare to see Apple keep its momentum until the second month of a year,” a market official said.

The market official explained that the reformed bill had forced telecom firms and manufacturers to reduce the amount of subsidies given to customers which led to a decrease in the market share of domestic handset makers.

“The U.S. firm, which had been stingy in doling out subsidies to attract consumers, on the other hand, was able to avoid the ramifications caused by the law,” the market official said.

Samsung Electronics saw its domestic market share drop from 60 to 52 percent during the September-February period, while LG’s market share decreased from 31 to 15 percent.

Pantech, which is undergoing a debt-workout program, also suffered a decrease, from 6 to 5 percent. 

“The telecom law also took away Pantech’s hope of getting back on track as the firm has been constantly losing its footing in the domestic market since the law went (into) effect,” an industry official said.

Korean smartphone manufacturers’ presence has also decreased in the global market and the KCC’s regulation is often referred to as the main culprit. With their decreasing market share, Korean manufacturers have also lost an opportunity to use the domestic market as a test bed for their new flagship products.

Samsung sold around 73 million smartphone units in the fourth quarter last year, letting Apple, which sold 74.8 million iPhones, take over the top spot place of the world’s smartphone market, according to research institute Gartner.

The fourth quarter result came as a blow to the Korean tech giant, which posted sales of 83.3 million units a year earlier, while the iPhone maker sold 50.2 million units.

Criticism against the law aimed at improving the distribution system of the handsets is also on the rise within and outside the market.

An association that represents mobile retailers in Korea lashed out at the ICT Ministry and the KCC, claiming the telecom law threatens the business of mobile retailers.

“The government is trying to impose excessive rules on corporate marketing, and that has done nothing but increased prices of handsets,” said an official from the Retailers Association. 

Lawmaker Jun Byung-hun proposed a bill to strike down the act that hampers the growth of the Korean smartphone manufacturers and the retail sector.

In regard to the decreasing sales of Korean smartphone manufacturers, an official from the ICT ministry said “the ministry is gathering relevant information and conducting surveys to deal with the issue.”

Some market analysts, however, said the act would encourage Korean smartphone-makers to focus more on producing great products featuring appealing factors, rather than relying on marketing tactics. 

Some companies are already responding to the challenge. Samsung is gearing up to deal a counterblow to its rivals with the S6 and S6 Edge. 

“The Galaxy S6 will help Samsung regain a competitive edge in design over other handsets,” said Kim Hye-yong, an analyst from NH Investment & Securities, forecasting the upcoming marquee phone would outpace its predecessor in sales. 

Aiming to increase its presence in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LG is also preparing to up the ante by unveiling the new the G4 smartphone and its variant phablet G4 Note this year. 

By Kim Young-won (wone0102@heraldcorp.com)

Samsung, MS beef up mobile partnership

Samsung Electronics, the world’s largest smartphone-maker, said Tuesday it would reinforce its partnership with Microsoft to deliver the U.S. software giant’s mobile services.

The Seoul-based tech giant said that a wider range of MS mobile services would be available on its smartphones and tablet PCs in future. 

As announced during the Mobile World Congress in Barcelona earlier this month, some of Microsoft’s cloud-based productivity services, including OneNote and OneDrive, and Internet voice and video chat tool Skype will be pre-installed on Samsung’s upcoming marquee phones, the Galaxy S6 and S6 Edge.

MS’ flagship Office Suite products ― Microsoft Word, Excel and PowerPoint ― will be also available on some of Samsung’s Android tablets with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Our goal is to meet the ever-evolving needs of both consumers and business customers and give them more power to discover new mobile experiences,” said Lee Sang-chul, executive vice president of Samsung’s strategic marketing office.

“We believe our suite of premium mobile products coupled with Microsoft’s productivity services will offer users the mobility they need in both their personal and business lives.”

Samsung’s corporate customers will also have access to Microsoft’s Office 365, a bundle of cloud-based services tailored for businesses, along with Samsung’s KNOX security solution.

“By using Office 365 on Samsung devices, users will be able to deal with their daily business tasks including sending emails, managing schedules and video conferencing, efficiently,” an official from Samsung said.

Samsung said the KNOX mobile security solution would allow users to enhance security of their mobile devices so that they can use their personal gadgets for business purposes in a secure manner.

“Our partnership with Samsung is emblematic of our efforts to bring the best of Microsoft’s productivity services to everyone, on every device ― so that people can be productive wherever, however and whenever they want,” said Peggy Johnson, executive vice president of Microsoft’s business development division.

The collaboration came after the longtime partners settled a lawsuit over Samsung’s overdue interest on royalties for the use of Microsoft’s patents pertaining to the Android operating system in February. 

Filing a lawsuit against Samsung last year, Microsoft had claimed that Samsung had not paid $6.9 million in interest for the use of the patents.

The meetings between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y-yong and Satya Nadella, the chief executive of Microsoft, which took place at Samsung’s headquarters in Seoul in September, are said to have played a key role in the two firms reaching the settlement.

Market watchers see the latest collaboration between the two counterparts as a prelude of more to come, such as smartphones featuring Microsoft’s Windows Mobile operating system.

By Kim Young-won (wone0102@heraldcorp.com)

Sunday, March 22, 2015

디플로마트, 국정원장 美시민권자 가족 다수,,,'국가기밀 어떻게 맡기나' 5·16쿠데타를 쿠데타로 인정하지 않는 그의 역사관 등 맹 비난 받아

디플로마트, 국정원장 美시민권자 가족 다수,,,'국가기밀 어떻게 맡기나'
5·16쿠데타를 쿠데타로 인정하지 않는 그의 역사관 등 맹 비난 받아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5/03/23 [02:13]
 디플로마트는 19일 청와대가 국정원이 대선 개입 스캔들로 여전히 휘청거리는 가운데 새로운 수장을 임명했으나 또다시 잘못된 인사라는 비판 여론을 맞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는 일부 사람들이 가족 다수가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인 그가 다른 직책도 아닌 국가 기밀에 관여하는 자리에 적합하지 않을뿐더러, 5·16쿠데타를 쿠데타로 인정하지 않는 그의 역사관도 올바르지 않다며 그의 임명에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디플로마트는 박 정권은 이번 인사에서도 여전히 구태의연한 방식으로 하나도 새로울 것 없는 인물을 데려 왔고 새로운 변화와 새로운 인물을 갈망하는 국민의 기대를 읽지도 만족하게 하지도 못했다고 꼬집으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연이은 인사참사의 끝은 어디인지 답답하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디플로마트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TerryNewsPro (뉴스프로)-편집부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x7zRTH
South Korea’s New Spy Chief Under Fire
맹비난 받고 있는 한국의 신임 국정원장
The nominee to lead NIS is questioned for his patriotism and his perceptions of history.
국정원을 이끌 후보자 그의 애국심과 역사 인식에 관해 질문받다.
By Steven Denney, March 19, 2015
diplomat_0319_2015_1
diplomat_0319_2015_2Military leaders after the “May 16 coup”, Image Credit: Wikimedia Commons
“5.16 쿠데타” 이후 군부 지도자들
South Korea is getting a new spy chief. Lee Byung-ho will replace Lee Byung-kee as head of the country’s intelligence agenc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Lee Byung-kee was named as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s new chief of staff at the end of last month. The move is part of the president’s cabinet reshuffle and comes at a time when the intelligence agency is still reeling from the scandal of 2012.
한국에 새 국정원장이 임명될 예정이다. 이병기의 후임으로 이병호가 한국의 정보기관인 국가 정보원 (NIS) 수장이 될 것이다. 이병기는 지난달 말 한국 대통령 박근혜의 비서실장으로 임명되었다. 그 변동은 대통령의 내각 개편의 일부로 국정원이 여전히 2012년 스캔들로 휘청거리고 있는 시점에 나온 것이다.
Nominees for the position of NIS chief, unlike cabinet positions, require a confirmation hearing. The confirmation hearings for Park’s nominee for the position of NIS chief highlight some interesting themes in South Korean political discourse: (1) what makes a loyal public servant and (2) historical interpretations of Park Chung-hee’s coming to power.
국정원장 자리 후보자는 내각 자리와 달리 청문회를 필요로 한다. 박 대통령이 지명한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한국 정치 담론에 몇 가지 흥미 있는 주제를 부각시킨다: (1) 충성스런 공무원이 되는데 필요한 자질이 무엇인지? 그리고 (2) 박정희의 정권 장악에 관한 역사적 해석은 어떠한지.
Lee Byung-ho was nominated for his experience and long career in intelligence (26 years). “He is a man of integrity and strong patriotism and has earned deep trust from members of the intelligence agency. He is the best candidate to head the NIS,” a Blue House government spokesperson is quoted as saying. Not everyone agrees.
이병호는 정보기관에서 쌓은 오랜 경력과 경험 (26년) 때문에 국정원장으로 지명받았다. “그는 성실하고 애국심이 강한 사람이며 정보기관 구성원으로부터 깊은 신뢰를 얻어왔다. 그는 NIS의 수장이 되기에 최고의 후보다.”고 청와대 대변인이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모두가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Many on the left have questioned Lee’s patriotic commitment, not because of his public service background but because of his family. The Hankyoreh explains: Between Lee’s sons, daughters-in-law, and grandchildren, “A total of seven family members… either hold citizenship (four) or permanent residency (three) in the United States.” This, the article explains, is problematic, given that state secrets will be entrusted to Lee as NIS chief.
진보 진영의 많은 사람은 이 씨의 애국적 헌신에 대해 그의 공직 업무 배경 때문이 아니라 그의 가족 때문에 의문을 제기해 왔다. 한겨레는 이 씨의 아들들, 며느리들, 그리고 손자들 가운데 총 7명이 미국 시민권자이거나(4명) 미국 영주권자(3명)라고 밝혔다. 이것은 국정원장으로서 이 씨에게 맡겨질 국가 기밀을 고려해볼 때 문제가 있다고 기사는 말한다.
The article goes on to give a confusing mix of reasons why Lee may not make such a great NIS chief. Hankyoreh’s leftist bias obfuscates an objective opinion (as it often does), but the primary critique is clear: with so many family members living abroad, Lee may not always act in the best interests of South Korea’s national interests. The issue of dual nationalities in a “global era” is broached but not substantively entertained.
이 기사는 이 씨가 성공적인 국정원장이 될 수 없는 이유로 혼란스러운 여러가지를 댄다. 한겨레의 좌파적 편견은 (평소 종종 그런 것처럼) 객관적 의견을 내기 어렵게 만들기 해도 주요 비판 논지는 명백하다 : 그렇게 많은 가족 구성원이 해외에 거주하고 있으므로, 이씨가 한국의 국익을 항상 최우선에 두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세계화 시대”에 이중 국적 문제가 제기되긴 하지만, 충분히 논의되지 않고 있다.
The second theme relates to the actions on May 16, 1961, when Park Chung-hee (the current President Park’s father) came to power by military force, effectively ending the democratically elected government and the Second Republic. Typically referred to as the “May 16 coup,” many call the events of that date a military coup d’état. Some, however, see it differently. KCIA (the predecessor to NIS) director Kim Jong-pil (recently interviewed by the Joongang Ilbo), refer to the action as a “revolution,” though there were no major social changes involved.
두 번째 관건은 박정희(현 박 대통령의 부친)가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이자 제2공화국을 효과적으로 종식하면서 군부세력으로 권력을 잡은 1961년 5월 16일 행적들과 관련이 있다. 보통 “5·16 쿠데타”라고 언급하지만, 많은 이들은 그 날의 사건을 군사쿠데타라고 부른다. 그러나 어떤 이들은 그 사건을 다르게 보고 있다. 최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 응한 중앙정보부(국가정보원의 전신)장 김종필은 그 사건을 비록 큰 사회적 변혁과는 연관성이 없었지만 “혁명”이라고 언급한다.
Politicians are often asked their thoughts on this event and whether they see it as a military coup, rebellion, or something else. When asked to confirm that the events of May 16 represented a military coup, Lee Byung-ho refused to answer, stating instead that he hadn’t given it much thought. Clearly, he was avoiding the issue. Given Lee’s ties to governments of the authoritarian era, many probably suspect his views more closely align with Kim Jong-pil’s.
정치인은 종종 이 사건에 대한 자신의 생각과 그 사건을 군사 쿠데타로 보는지, 반란 및 그 외 다른 무엇으로 보는지에 관해 질문받는다. 5월 16일 사건이 군사 쿠데타냐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 이병호는 그 5.16에 관해 깊이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분명히 그는 그 문제를 회피하고 있었다. 권위주의 시대의 정부와 이 씨의 유대관계를 고려해볼 때, 많은 사람은 그의 견해가 김종필의 생각에 좀 더 가까이 일치할 것으로 의심할 수 있다.

While neither issue is likely to prevent Lee from taking his post as new chief to the NIS, some in South Korea may feel that Park has not made a satisfactory effort to actually change things around and bring on fresh faces from outside the establishment. Lee Byung-ho (and Lee Byung-kee, for that matter) is anything but an outsider.
두 쟁점 모두 그가 신임 국가정보원장에 취임하는 것을 막지는 못하겠지만, 일부 한국인들은 박 대통령이 실질적으로 주변을 변화시키고 정권 외부에서 새로운 인물을 영입하기 위하여 만족스러운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느낄 수 있다. 그 점에 대해서 이병기나 이병호는 전혀 외부인사가 아니다.